"서울 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감염" 법무부와 서울시 서로 책임전가 공방

김진혁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21:20]

"서울 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감염" 법무부와 서울시 서로 책임전가 공방

김진혁기자 | 입력 : 2020/12/29 [21:20]

▲ 서울 동부구치소(왼쪽) 서울시청(오른쪽)

 

[K뉴스룸(knewsroom)=김진혁기자] "서울 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감염," 법무부와 서울시간의 서로 떠 넘기기 책임 공방 벌였다. 


동부구치소에서 첫 환자가 나온 것은 지난달 27일 직원 가족이었고 곧이어 해당 직원도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12일까지 구치소 직원 11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고 14일에는 첫 수감자 감염도 발생했으나 법무부는 당시도 전수검사를 추진하지 않았다.


동부구치소 1차 전수검사는 첫 확진자 발생 3주 후인 지난 18일에야 실시됐고, 그후 세차례 전수조사를 통해 이날 오후 현재 762명의 수용자와 직원이 감염됐다. 이는 동부구치소 전체 인원의 거의 3분의 1에 달한다.


이에 대해 29일 법무부는 29일 직원들이 무더기 감염됐음에도 불구하고 전수조사를 18일에야 한 이유에 대해 "14일 역학조사시 전수검사의 필요성을 제기했으나, 서울시와 송파구에서 '향후 추이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있어, 자체 예산으로 전수검사를 추진하기는 곤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16일 역학조사 시 확진 직원 2명 중 1명이 수용자 외부병원 계호 근무를 통해 수용자와 밀접하게 접족된 것이 확인되어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서울시와 송파구에 수용자 전수검사를 강력히 요청, 18일 전수검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즉각 반박자료를 통해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관련 전수조사는 4개 기관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의된 사항이었음에도 사실과 다르게 서울시와 송파구에 일방적으로 책임을 떠넘기는 법무부 태도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수감자 1명이 최초로 확진된 14일, 동부구치소와 수도권 질병대응센터, 서울시‧송파구 관계자들은 확진자 및 시설 관리계획에 대해 논의했고, 논의 결과 ‘직원전체와 접촉 가능성이 높은 수감자’부터 검사를 실시하고, 추후 전수검사 일정을 논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16일 수도권 질병대응센터 주재 하에 서울동부구치소 상황본부에서 개최된 회의에서 동부구치소 뿐 아니라 서울시‧송파구, 수도권 질병대응센터 등 관계기관 전원이 ‘직원 및 수감자 전수 일제검사’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함에 따라 전수조사에 착수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감염 초기 전수조사 여부는 환자 발생 여부 등을 토대로 검사 범위를 4개 기관이 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사항으로, 법무부의 주장처럼 서울시와 송파구가 독단적으로 방역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