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소득 보편지급 거듭 주장"

김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20:14]

이재명 "재난소득 보편지급 거듭 주장"

김진혁 기자 | 입력 : 2021/01/25 [20:14]

 

▲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계획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제안 설명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 수술비 아까워 병 키우면 목숨 잃어

   -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계획

 

 [knewsroom=김진혁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수술비 아깝다고 치료하지 않으면 병을 키우고 자칫하면 목숨을 잃게 되는 경우가 발생할 것"이라며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거듭 주장했다.


경기도의회는 25일 임시회를 열고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심의했다. 이 지사는 임시회에서 "감염병 위기 속에 (경제가) 손 쓸 수 없는 지경으로 망가지고 난다면 코로나를 극복한 후에도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가부채비율은 대외신인도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로 다른 나라보다 더 높을 때 걱정할 일"이라며 "쓸데없이 아껴 이를 다른 나라보다 3분의 1로 매우 낮게 유지했다고 칭찬받을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문제를 두고는 "현재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소비를 많이 해달라며 포장 캠페인도 하고 있다"면서 "소비를 하되 방역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달라는 점에 저희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급 시기와 관련해 "제 판단으로 최대한 빨리 지원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지만, 세상일이라는 게 혼자 할 수 없고, 여러 의견이 있고, 누군가 의견이 100% 맞지 않고, 저나 집행부 판단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며 "도의회나 중앙당, 정부의 우려를 감안해서 도의회가 (26일) 의결해도 즉시 집행하기보다는 좀 더 상황을 봐가면서 확진자 증감 상황, 앞으로 예측 상황,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의견 등을 종합해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최저로 되는 선에서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25일, 26일 이틀간 임시회를 열어 전 도민 1399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경기도 재난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총 소요 예산은 부대 비용을 포함, 1조4035억원이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