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 "외환위기 이후 처음 1% 역성장

김상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21:56]

한국 경제 "외환위기 이후 처음 1% 역성장

김상은기자 | 입력 : 2021/01/26 [21:56]

 

 

    -  "-1.3%(1분기) → -3.2%(2분기) → 2.1%(3분기) → 1.1%(4분기)"

 

 

 [knewsroom=김상은기자]  지난해 한국경제가 외환위기 이후 처음 역성장(-1%)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작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직전분기대비·속보치)이 1.1%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 충격으로 1분기(-1.3%)와 2분기(-3.2%) 연속 뒷걸음친 뒤, 3분기와 4분기 각 2.1%, 1.1% 반등했다. 역성장은 외환위기 당시였던 1998년(-5.1%) 이후 22년 만이다.

4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수출은 그나마 선방했지만 코로나19 재유행에 민간소비가 타격을 받았다.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중심으로 5.2% 증가했다. 수입도 기계·장비 등을 위주로 2.1% 증가했다.

하지만 민간소비는 서비스(음식숙박·운수)와 재화(음식료품 등) 소비가 모두 위축돼 전체적으로 1.7% 감소했다.


경제 성장률에 대한 순수출 기여도는 1.3%포인트(p)인 반면 민간소비는 -0.8%포인트였다. 수출이 성장률을 1.3%포인트 끌어올렸지만, 민간소비가 0.8%포인트 주저앉혔다는 뜻이다.


건설투자 역시 건물·토목 건설 모두 늘면서 6.5% 확대됐다. 설비투자는 2.1% 감소했다.

 업종별 성장률은 ▲ 제조업 2.8% ▲ 농림어업 4.9% ▲ 서비스업 0.4% ▲ 건설업 2.6% ▲ 전기가스수도업 5.9% 등으로 집계됐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악화 탓에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1.1%)보다 낮은 0.7%에 머물렀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