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확실한 안정세 들면 설 연휴 전 방역 조치 완화 검토"

김진혁 | 기사입력 2021/02/01 [10:23]

정세균 "확실한 안정세 들면 설 연휴 전 방역 조치 완화 검토"

김진혁 | 입력 : 2021/02/01 [10:23]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Knewsroom=김진혁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보고 확실한 안정세에 들어섰다는 믿음이 생기면 설 연휴 전이라도 추가적인 방역 조치 완화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를 믿고 조금만 더 인내하고 방역에 협조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전날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을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정 총리는 "민생 현장에서 고통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거리두기 단계 연장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고심에 고심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다"며 "민생 안정과 일상 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총력을 다해 코로나19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방역 전략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며 "안정된 상황에서 집단면역을 형성하려면 지속가능한 방역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가장 고통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며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은 관련 협회·단체와 적극 소통해 국민 수용성이 크고 이행을 충분히 담보할 수 있는 방역 전략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최근 1주간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이 33%에 이르고 경로를 알기 힘든 사례도 21%를 넘는다"면서 "방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은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숨은 전파자를 더 효과적으로 찾을 창의적 대안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