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단체 "교육부, 정부 사업자로 사교육업체 선정 철회 촉구"

김상은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09:05]

교육 단체 "교육부, 정부 사업자로 사교육업체 선정 철회 촉구"

김상은기자 | 입력 : 2021/02/03 [09:05]

 

▲ 사진 아이스크림미디어 홈페이지 캡쳐.

 

[Knewsroom=김상은 기자]  교육부가 정부 사업에 사교육 연계 업체를 사업자로 선정하자 교육단체들이 사업자 선정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교육단체는 “ICT 연계 교육서비스 사업자로 사교육업체와 연계된 아이스크림미디어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교사들이 원격수업 자료를 쉽게 제작하고 공유하기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추진된 ICT 연계 교육서비스에 사교육업체 연계 컨소시엄의 선정은 적절성 면에서 문제가 크다”고 2일 주장했다.

 

(철회 촉구에 교육과정디자인연구소,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새로운학교네트워크, 실천교육교사모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좋은교사운동, 초등교사 커뮤니티 인디스쿨 등이 참여했다.)


ICT 연계 교육서비스 사업은 교사의 교육콘텐츠 공유 플랫폼 사업이다. ‘인디스쿨(교사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비영리 공유플랫폼)’ 형태의 온·오프라인 교육지원 플랫폼 구축과 교육 콘텐츠 경쟁력 확보·활용 기반 마련이 사업의 목적. 사업은 교육부 이러닝과가 총괄 관리하고 한국학술정보원이 추진을 담당한다.


8개 교육단체에 따르면 1월 5일 사업 발주 이후 아이스크림미디어컨소시엄이 사업자에 선정됐다. 아이스크림미디어컨소시엄은 아이스크림미디어, 한글과컴퓨터, 데이터이음의 3개 회사로 구성됐다.

8개 교육단체는 빅데이터 독점 특혜 가능성을 지적했다. 8개 교육단체는 “ICT 연계 교육서비스를 사교육업체가 운영·유지·관리·감독하는 것은 교육 콘텐츠를 제작 판매하는 특정 업체에 교사들의 콘텐츠 활용 경향에 관한 빅데이터가 흘러갈 위험이 매우 크며, 이는 특정 업체의 사업 정보가 돼 향후 사교육 상품 제작 판매에도 활용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의 자체 사이트에 교사가 접속, 소비정보를 수집하고 사업에 활용하는 것은 자유다. 하지만 정부 공공 사이트가 특정업체에 사업 정보를 몰아주는 것은 적절하지도 않고, 공정경쟁을 저해하는 처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8개 교육단체의 주문은 사업자 선정 철회와 재선정, 제도와 절차 정비다. “장기적으로 ICT 연계 교육서비스는 교육지원 플랫폼으로서 교사들이 만든 교육콘텐츠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질 좋은 유료 콘텐츠를 제공하고 교사들이 콘텐츠를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제공 업체에 지불하는 오픈마켓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기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교육 공공 플랫폼이 운영될 때 빅데이터의 보안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내용을 사업계약서에 포함시키고, 정부가 보안의 관리주체가 되도록 계약과 운영에 대한 제도와 절차를 정비하라”고 밝혔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