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4 공급대책 발표

김진혁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0:31]

정부 2.4 공급대책 발표

김진혁기자 | 입력 : 2021/02/04 [10:31]

 

▲ 자료 국토부 자료

 

    - 공공개발 사업으로 4년내 서울 32만호 등 전국 83만6천호 공급

    - 공공이 직접하는 재건축·재개발 신설

    - 역세권·준공업지역·저층주거지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추진

 

  [Knewsroom=김진혁기자] 정부는 주택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공공이 직접 시행하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추진 하는 등으로 2025년까지 서울에만 32만호 등 전국에 83만6천호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은 무엇보다 현 정부의 25번째 부동산 대책으로 최대 규모의 주택 공급 핵심 내용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직접 시행하는 개발 방식이 도입된 것이다.


재개발과 재건축 등 정비사업에 공공기관이 직접 시행하는 유형이 신설됐고, 역세권과 준공업지역, 저층주거지 개발 사업도 공공주택특별법을 활용해 공공이 직접 사업을 맡아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이 추진된다.


이번 사업에는 법정상한을 초과하는 용적률 인센티브가 주어지고 특별건축지역으로 지정돼 일조권이나 높이제한 등 각종 도시규제가 완화된다. 역세권에선 700%, 준공업지역에선 500%까지 용적률이 올라간다. 이는 기존 주민에게는 자체 사업 대비 10~30%포인트 높은 수익률을 보장한다. 보장된 수익률을 넘기는 개발이익은 환수해 생활 SOC 확충, 세입자 지원,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임대·공공자가주택 등에 활용한다.


주민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사업이 추진되고 지자체 통합심의 등 패스트트랙 가동으로 사업이 신속히 진행된다. 공공이 시행하는 재건축 사업에선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나 조합원 2년 실거주 의무가 적용되지 않는다.


이날 이후 사업 구역의 토지 등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 우선 공급권이 부여되지 않는다. 이들 사업을 통해 확보되는 주택 공급물량의 70~80%는 공공분양으로 공급하고 환매조건부·토지임대부·지분적립형 등 공공자가주택, 공공임대는 20~30% 범위에서 공급된다.


용적률 인센티브를 통해 받는 기부채납 주택을 공공임대 위주로 쓰지 않고 다양한 유형의 주택으로 활용해 기존 주민의 만족도를 높이고 주택 수요자에게도 선택권을 넓혀준다는 취지이며, 이번 대책을 통해 2025년까지 서울 32만호 등 수도권에 61만6천호의 주택을 공급하고 지방 대도시에도 22만호의 주택을 확보한다. 이는 분당 신도시 3개 규모다.


83만6만호 중 약 57만3천호는 도심 내 신규 사업을 통해, 26만3천호는 신규 공공택지 지정 등을 통해 확보된다. 수도권 등 신규 택지의 구체적인 입지는 추후 발표된다.  기존 주거복지로드맵과 3기 신도시 등을 통해 추진 중인 수도권 127만호 공급계획을 합하면 이번 정부에서 수도권에 공급되는 주택은 200만호에 육박한다.


청약제도도 소폭 개편된다. 공공분양의 일반공급은 현재 전체 물량의 15%에 불과하지만 이를 30%로 높이고 일반공급분에도 추첨제(30%)를 도입해 청약 기회를 확대한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그 "이날 제시한 사업모델이 차질 없이 시행되면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속도로 고품질의 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하게 될 것"이며 "더불어 청약제도를 개선해 신혼부부와 생애최초자 뿐 아니라 일반 30∼40대 무주택 세대의 내집마련 기회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