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고향집 안전, 소화기·화재경보기 선물로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장 위형복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2/07 [07:12]

[기고]고향집 안전, 소화기·화재경보기 선물로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장 위형복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2/07 [07:12]

 


2021년 설 명절도 어느덧 코앞이다. 코로나 시대 전 우리는 이맘때 가족·친지들의 선물을 고르며 서로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하지만 코로나는 우리의 일상생활에 많은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 작년 추석엔 코로나감염 예방을 위해 고향집에 방문하는 것을 자제하였고, 올 설에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고향집 방문을 미뤄야 할 듯 싶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8년(‘12~’19년)동안 전체 화재 중 주택화재 발생률은 18.6%인 반면 화재 사망자 비율은 46.8%가 주택에서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이 29명(34%)으로 가장 많았고, 시간대별로는 취침시간인 저녁 8시에서 다음날 오전 9시 사이가 58명(67%)으로 많았다.

 

농어촌지역은 특성상 주택이 소방관서와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다. 이 말은 화재를 초기에 발견하더라도 소방차가 도착하면 주택이 전소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이야기다. 만약 화재를 발견한 사람이 소화기로 불을 껐다면 상황은 어땠을까? 불을 다 끄진 못했더라도 적어도 집에 다 탈 일은 없었을 것이다.

 

화재경보기는 우리가 잠들었을 때 연기를 감지해 경보음을 울려 화재발생 사실을 알려줌으로써 신속하게 대피하거나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할 수 있게 해주는 설비다.

 

화재경보기는 개당 만 원이 넘지 않는 가격으로 소화기처럼 인터넷 쇼핑몰이나 대형마트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다. 또한 건전지로 작동하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설치할 수 있다.

 

소화기는 세대별로 층별로 1대 이상, 화재경보기는 주택의 구획된 방마다 1개씩 설치하면 된다.

이번 설 연휴에는 고향집 방문대신 안전을 보내드리는 것은 어떨까?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