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고향집 설 명절 선물은 주택용 소방시설로

고흥소방서장 박 상 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2/11 [07:51]

[기고]고향집 설 명절 선물은 주택용 소방시설로

고흥소방서장 박 상 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2/11 [07:5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1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조치를 연장한다고 확정하였다. 그로인해 올 설에는 가족들을 만나기가 더 어려울 거라고 예상된다. 직접 고향집에 방문하지는 못하지만 주택용 소방시설을 선물해 보는 것은 어떨까? 

 

 주택용 소방시설에는 화재 초기진압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소화기’와 안전을 일깨우는 ‘단독경보기’가 있다. 소화기는 초기 화재 시 소방차 1대의 효과를 발휘하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 시 연기를 감지해 경보음으로 대피를 돕는다. 

 

 최근 3년간(`18년~`20년) 고흥소방서 화재발생 통계를 보면 화재발생 402건 중 주택화재가 87건으로 21.6%를 차지한다. 또한 3년간 사망자수는 8명이고 주택화재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한 건수는 2건으로 25%에 달한다. 주택에서 발생하는 화재의 비중이 그리 작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전국 소방서에서는 올 설날에 주택용 소방시설 고향집에 선물하기 홍보를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우리 서는 주택에서 발생하는 사망자 수를 줄이기 위해 도서지역 주택용 소방시설 배부 및 주거용 컨테이너 소방시설 설치 등 주택용 소방시설 홍보를 대대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1월 25일 고흥군 한 주택 외벽에서 발생한 화재를 초기에 관계인이 소화기로 진압해 인명·재산 피해를 줄이는 사례도 있어 주택용 소방시설의 역할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처럼 올 설에는 그 어떤 좋은 선물보다도 고향집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드리는 것이 부모님의 안전을 위한 의미있는 선물이 될 것이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설치는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임을 잊지 말고 소중한 가족과 이웃을 위해 실천할 때이다. 이를 명심하고 안전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내길 바라본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