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 보걸선거 박형준후보 MB 사찰로 집중공격"

김진혁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1:03]

민주당, "부산 보걸선거 박형준후보 MB 사찰로 집중공격"

김진혁기자 | 입력 : 2021/02/17 [11:03]

▲ 더불어 민주당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     ©김진혁기자

 

[Knewsroom=김진혁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선두인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정조준해, 이명박 정권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를 당시 MB정권 정무수석을 지낸 박 후보에게 보고했를 것이라도 주장했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박형준 교수가 이 사안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한 순간 불법사찰을 시인한 것"이라며 "정무수석실의 주요 업무가 국회의원 관리이기 때문에, 당연히 민정수석실이 (사찰 정보를) 공유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MB정부 시절에 국회의원들이 도청 당하고 있다, 뒷조사 당한다는 소문이 팽배했었다"며 "도청을 피하기 위해서 국회의원들이 핸드폰 2~3개 갖고 다니는 것이 유행이었던 시절이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정태호 의원도 이날 불교방송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부산에 출마하고 계신 박형준 전 의원이 그 당시에 정무수석이었다. 그러니까 현재 출마하고 있는 후보자가 그 당시에 정무수석이었기 때문에 더 우리로서는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반드시 이거는 진실이 밝혀져야 하는 것이고 당시에 박형준 지금 후보가 정무수석이었으니 본인의 이런 내용도 스스로 밝혀야 하는 게 아니냐"고 압박했다.


같은당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권력기관이 정보기관을 동원해서 불법사찰을 했다면 그것을 어떻게 이용했을지 뻔하다"고 가세했다. 이어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은 아닐까 일말의 걱정은 된다. 하지만 국정원이 제대로 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제대로, 철저히,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전날 정무위에서 "당시 정무수석실 또는 박형준 수석이 관여돼 있다는 근거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보고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