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여권 조차도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촉구"

김진혁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2:07]

국민의힘 "여권 조차도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촉구"

김진혁기자 | 입력 : 2021/02/17 [12:07]

 

 

 

▲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     ©김진혁 기자

 

 

[Knewsroom=김진혁기자] 국민의힘은 17일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한 사퇴요구가 여권에서도 나왔다"며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소통위원장의 김 대법원장 사퇴 촉구에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집권여당에서 대국민 소통을 담당하는 박수현 위원장이 이쯤 되면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거취결정을 압박하고 나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년 전 어떤 권력에도 굴함이 없는 ‘사법부 사수’가 자신의 소명이라던 김명수 대법원장은 정권 앞에 납작 엎드려 사법부 독립도 내던지는 ‘처세의 명수’임을 입증했다" 암투병 후배를 자신의 영달의 제단에 바치는 위선도 보여줬다. 대한민국 사법부를 오욕의 진흙탕으로 끌고가는 순간이었다. 오죽하면 후배 판사마저 '법원의 모든 것을 집어삼킨 거짓'이라며 사표를 내고, 대법원장 규탄집회마저 대법원장 휘하의 법원이 허용했겠나며 김 대법원을 맹공했다.


이어 "이쯤 되면 국민들도 궁금할 것이다. 그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는 분이 무엇 때문에 그토록 자리보전에 골몰하나"라고 반문한 뒤, "‘법복만 두른 정치인’의 버티기는 삼권분립과 사법 독립, 대한민국이 지켜온 헌법 가치를 지속적으로 훼손하겠다는 의지와 오기의 표명에 다름 아니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더 이상 후배들을 부끄럽게 하지 말라"며 즉각적 사퇴를 촉구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