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소방서, 생명의 빛 프로젝트 추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07:30]

고흥소방서, 생명의 빛 프로젝트 추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2/20 [07:30]


 [Knewsroom 윤진성기자]=고흥소방서(서장 박상진)는 병원이나 피난약자시설의 화재 시 자력으로 탈출하기 어려운 요구조자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는 특수시책의 일환인 생명의 빛 프로젝트를 시행 중에 있다.
작년 윤호21 병원 화재로 인해 사망 3명, 부상 27명 등 사상자가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을 겪었다. 실제로 윤호21 병원 화재 시에 요구조자의 휴대폰 불빛을 확인하고 구조한 사례도 있었다.

밤 시간이나 연기가 가득한 실내에서는 요구조자의 위치를 명확히 알릴 수가 없기에 화재 시 비치된 랜턴을 통해 구조대에게 위치를 알리도록 설치․홍보를 진행 중이다.

고흥소방서는 관내 피난약자시설 5개소에 랜턴을 비치를 추진하고 있고 추후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라 밝혔다.

고흥소방서장은 “이번 생명의 빛 프로젝트가 정착되어 요구조자의 위치를 신속히 파악하여 구조하는 등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정의당 8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8일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힘 8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메인사진
국민의당 제75차 최고위원회의
메인사진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고발 기자회견
메인사진
여야가 다음달 1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여는 일정에 합의했다.
메인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부동산 주거안정 공약 발표
메인사진
대둔산의 가을
광고